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북 안동 야산에 불이 났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22일 오후 1시14분께 경북 안동시 풍천면 어담리 인근 야산에서 불이 나 헬기 4대와 소방차 10여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 울릉도, 독도를 제외한 대구·경북 전역에는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다.

소방 당국은 진화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