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신도 코로나19 검사 거부
대구시, 위장교회 2곳 방역 작업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시 청평면 신천지 평화연수원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한 가운데 '총회장 특별편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시 청평면 신천지 평화연수원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한 가운데 '총회장 특별편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천지 대구교회가 '위장교회' 2곳의 신도 명단을 대구시에 뒤늦게 제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된 지 이미 한 달이 지난 시점이다. 대구시는 위장교회 2곳 신도들에 대한 코로나19 확진 여부 및 방역 작업 등에 나섰다.

22일 시에 따르면 신천지 대구교회는 지난 19일 '선교교회'라고 부르는 동구와 달서구에 위치한 위장교회 2곳 신도 47명 이름과 생년월일, 연락처 등 자료를 시에 제출했다.

신천지라는 명칭을 밝히지 않고 운영하는 위장교회 2곳에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가족이나 지인 등 다수가 소속돼 있으며 일반인들에게 거부감 없이 신천지를 전도하는 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신천지 대구교회 정식 신도가 아니라는 등 이유로 시를 비롯한 방역당국의 관리망에서 벗어나 있었다.

시는 위장교회 2곳이 평소 신천지 신도들과 자주 접촉하는 곳인 만큼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위장교회 2곳 소속 신도들 중 일부는 '신천지 신도가 아니다'라며 방역 당국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