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들이 공동 기술개발 시 활용할 수 있는 '표준 공동기술개발·비밀유지·구매 계약서'(이하 표준 계약서)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중기중앙회 산하 KBIZ중소기업연구소가 개발한 새 표준 계약서에는 기술 유출 방지를 위한 비밀유지 조항과 성과물 활용을 위한 구매 조항 등이 포함됐다.

또 중소기업이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조항별 해설을 붙이고, 분쟁 소지가 있는 조항에 대해선 법률전문가 등의 자문을 추가했다.

표준 계약서 활용을 원하는 중소기업은 중기중앙회 또는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홈페이지에서 서식을 받을 수 있다.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공동기술개발' 표준계약서 개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