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장 안내판에 QR코드 제공…스캔하면 공사정보 확인

서울시설공단은 시민들이 공사 현황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올해 상반기부터 서울 시내 공사 현장 현수막과 안내 간판에 공사 전후 사진과 QR코드를 넣는다고 22일 밝혔다.

시민들이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공사목적과 개요, 기간 등 공사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공사 전후 사진을 제공해 시민들이 보다 쉽게 공사목적을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공단은 이달부터 진행 중인 강동구 둔촌동 노후 불량 하수관로 종합정비공사 등에 시범적으로 도입한 뒤 서울 시내 공사 현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