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위 땅에 공공주택 280호…서울 관악구 난곡사거리에 조성

2022년 개통할 서울 관악구 난곡사거리 일대 신림∼봉천터널 상부에 공공 복합주거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터널 상부 5천212㎡ 부지에 행복주택 280호와 체육시설을 짓는다고 22일 밝혔다.

난곡사거리 터널 복합주거시설 현상설계공모에는 박인영·원유민 건축가가 낸 작품이 당선됐다.

당선팀은 기본·실시설계권을 갖는다.

당선작은 중정을 둔 네모 형태로 주거 건물을 계획했다.

체육시설은 4층 규모로 수영장, 농구장, 피트니스실을 갖추고 옥상에는 조깅 트랙과 공연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을 둔다.

행복주택과 체육시설은 개별 건물로 만들되 보행 통로로 연결한다.

이번 공모에는 총 6개 팀이 참가했고 심사 과정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했다.

'터널 위 주택'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8년 말 제시한 '주택 8만호 공급'과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 정책의 하나로, 기존에 활용하지 않던 유휴부지에 주택과 생활 인프라를 공급하는 모델을 적용한 것이다.

2024년 입주 예정인 송파구 장지동과 강동구 강일동 버스공영차고지 공공주택 1천805호, 2025년 입주를 목표로 진행 중인 중랑구 북부간선도로 상부 인공대지 위 공공주택 1천호 건설 등이 이와 유사한 개념의 계획이다.

터널 위 땅에 공공주택 280호…서울 관악구 난곡사거리에 조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