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김신요양병원 확진 60대 환자 사망…국내 105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생한 대구 김신요양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60대 환자 한 명이 숨졌다.

국내 105번째, 대구 72번째 사망자다.

2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9분께 대구 파티마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8세 여성이 숨졌다.

고인은 뇌출혈과 사지 마비로 김신요양병원에 입원 중 지난 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파티마병원으로 옮겨졌다.

지난달 28일 검사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음성 판정을 받은 뒤로 가래가 늘어 다시 검사하니 양성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