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접촉 관련 확진자, 신규 3명 포함해 서울서 누계 50명
서울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명…누계 324명

서울시는 22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관내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최근 24시간 동안 신규로 10건 집계돼 확진자 누계가 324명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0시 기준 질병관리본부 집계와 똑같다.

신규로 집계된 10명 중 전날인 21일 확진된 환자는 8명이다.

이들을 거주지별로 보면 서대문구와 중랑구가 각 2명, 강서구, 서초구, 성동구, 영등포구가 각 1명이었다.

이틀 전인 20일 확진됐으나 뒤늦게 집계에 반영된 경우는 2명으로, 관악구와 노원구 거주자가 각 1명씩이었다.

서대문구 신규환자 2명은 프랑스·독일 등에서 감염돼 귀국 후 발병한 것으로 추정되는 29세 여성과 이 여성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보이는 38세 남성이다.

영등포구의 29세 남성 신규 환자는 독일에서, 강서구의 20세 여성 신규환자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 발생 누적 확진자 324명 중 신규 3명을 포함한 50명이 해외접촉 관련 사례로 분석됐다.

대구방문(11명)과 신천지 관련(3명) 등의 요인으로는 신규 환자가 없었다.

구로구 콜센터 관련(서울 누계 93명 중 관악구 신규 1명)을 제외하면 서울 발생 주요 집단감염 중 최근 24시간 동안 신규로 파악된 발병사례는 없었다.

동대문구 집단감염(동안교회-세븐PC방 관련 20명, 이와 동선이 연관돼 있으나 선후 관계가 명확지 않은 요양보호사 관련 8명), 은평성모병원 관련(14명), 성동구 서울숲더샵 관련(13명), 종로구 명륜교회-종로노인복지관 집단감염 관련(10명) 등은 전날 대비 신규 환자가 없었다.

서울 발생 누적 확진자 324명 중 64명은 퇴원했으며 나머지 260명은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 발생 코로나19 환자 중 사망자는 없다.

서울에서 검사받은 의심환자 누계는 5만7천273명이었고 그 중 4천164명의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으며 나머지 5만3천109명은 결과가 음성이었다.

서울의 자가격리 대상자 7천749명 중 5천339명은 자가격리에서 해제됐으며, 나머지 2천410명은 자가격리 대상으로 유지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