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는 상공인 주간을 맞아 복지 소외계층인 저소득 조손가정을 후원했다고 22일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20일 서울 종로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해 생활용품비를 전달했고, 서울 25개 구(區)상공회도 후원에 동참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저소득 조손가정은 전국 3천여가구에 달하며 조부모 근로 능력이 없어 손자녀 돌봄, 교육, 의료 등에 애로를 겪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로 민간 후원이 줄고 있어 함께 이겨내자는 심정으로 후원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한상의는 올해 상공인 주간을 맞아 기업인을 격려하는 상공의 날 시상식을 개최했고 미혼모를 돕는 사회공헌활동도 실시했다.

상공인 주간은 상공의 날을 확대해 마련한 것으로 매년 3월 셋째 주에 열린다.

대한상의, 저소득 조손가정 후원…서울 25개 구상공회 동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