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구교회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예배·모임 금지"

신천지 대구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종식되는 날까지 모든 예배 및 모임을 중지한다"고 22일 밝혔다.

교회 측은 언론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교회 건물 폐쇄 여부와 관계없이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모든 예배와 모임을 중단하는 특단의 비상조치를 할 것임을 거듭 밝힌다"고 덧붙였다.

교회 측은 앞서 지난 12일 자가격리 해제자가 5천 명을 넘기는 시점에서 예배와 집회 금지 등을 교인들에게 전달했다.

이 밖에도 교인간 사적인 만남 금지, 교회 및 관련 시설 출입 금지, 방역 협조 등을 교인들에게 수차례 알렸다.

교회 관계자는 "방역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더 이상 신천지 교회 안에서 확진자가 나오지 않도록 모든 모임과 집회를 금지하고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