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고자 고군분투하는 경찰관을 위한 익명의 마스크 기부가 전북도 내에서 이어지고 있다.

22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1시 30분께 50대 중반의 남성이 군산 비응파출소를 찾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힘쓰고 있는 경찰관들이 사용해 달라"면서 마스크 22장을 놓고 갔다.

전북 파출소에 나타난 익명의 마스크 기부자들

20일 낮 12시 30분께에는 한 남성이 진안 마이파출소를 방문해 마스크 80장을 내밀고는 홀연히 사라졌다.

그는 "경찰관들에게 지급되는 마스크가 부족하다는 기사를 봤다.

코로나19 때문에 경찰들이 고생이 많다"고 말한 뒤 파출소를 떠났다.

전북경찰청은 기부받은 마스크를 코로나19 현장 경찰관들에게 지급할 예정이었으나, 기부자의 따뜻한 마음에 동참하고자 취약계층과 노인복지센터 등에 전달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런 따뜻한 마음들이 하나가 된다면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할 것으로 믿는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앞서 전북 경찰은 지난 11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500만원을 기탁했고 대구·경북 경찰에 마스크 4천730개, 지역 특산 빵 2천개를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