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스마트기기 대여 2천명뿐…도서관도 휴관 '학습공백' 불가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학습 결손을 막기 위한 온라인 교육이 강화되고 있으나 경기도 학생 6천여명은 집에 컴퓨터나 노트북이 없어 온라인 교육 사각지대에 놓인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경기도교육청 교육정보화 지원사업 현황을 보면 도교육청은 지난해 5월 도내 초·중·고교 학생 2천382명에게 데스크톱 또는 노트북 컴퓨터를 1인당 1대씩 지원해줬다.

2010년부터 저소득층(중위소득 40% 이하인 생계·의료급여 수급 가정) 학생들에게 매년 컴퓨터를 지원해오던 사업이다.

PC 없는 경기도 학생 6천명…개학연기에 '온라인 학습' 사각지대

지원 대상은 타 시도 교육청 또는 지자체가 컴퓨터를 지원받지 않는 등 집에 컴퓨터를 보유하지 않은 학생들이다.

작년 5월 기준 총 8천650명이 지원 대상이었는데, 도교육청은 예산 문제로 2천382명에게만 지원할 수 있었다.

나머지 6천268명은 지원받지 못해 올해 지원 대상자로 넘겨졌다.

교육 당국은 이번 개학 연기로 온라인 접근이 어려운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학교가 보유한 스마트기기(태블릿, 크롬북)를 대여해주겠다고 발표했으나, 스마트기기가 없는 학교 학생들은 대여가 쉽지 않다.

무엇보다 스마트기기 대여가 '의무사항'이 아닌 '자율 운영사항'이다 보니, 일부 학교에선 학생들을 대상으로 대여 수요조사조차 하지 않았다.

이렇다 보니 스마트기기를 보유한 학교는 도내에 1천497개교에 달하지만, 정작 스마트기기를 학생에게 대여하기로 한 곳은 200곳(2천23명)에 불과했다.

평소 학생들이 무료로 PC를 사용할 수 있었던 도교육청과 지자체 운영 도서관들도 코로나19로 대부분 휴관하면서 온라인 접근 제약이 더 커졌다.

개학 연기에 따른 학습지원 대책이 '온라인 수업'에 치중해있는데, 온라인 교육 콘텐츠에 손쉽게 접근하지 못하는 학생들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도교육청 학교교육과정과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스마트폰이 없어 SNS 단체대화방을 사용하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교사들이 일일이 유선으로 연락해 학습 진행 상황을 점검하도록 하고 있다"며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사각지대에 놓은 학생들에게 스마트 기기 등이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