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후 고속버스, 택시 이용 무안 본가 이동
함께 귀국한 가족은 서울 처가서 별도 생활
최근 체코에서 귀국한 40대 전남 무안서 남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김영록 전남지사가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최근 체코에서 귀국한 40대 전남 무안서 남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김영록 전남지사가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체코에서 거주하다 최근 귀국해 전남 무안 본가에 머물던 40대 남성 A 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전남지역 누적 확진자는 6명으로 늘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21일 저녁 긴급 브리핑을 통해 "여섯 번째 확진자는 체코에서 2년 반 거주후 지난 17일 프랑스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43세 남성"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인천공항에서 목포까지 버스를 타고 이동했고, 목포터미널에서 무안 본가까지는 택시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귀국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다.

김 지사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8일 이후 부모님이 비워준 본가에 혼자 머물렀고, 20일 새벽 의심증상이 나타나자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21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고 강진의료원으로 즉시 입원했다.

A 씨와 함께 입국한 아내와 두 자녀는 입국 후 서울 처가에서 별도로 생활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무안군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에 돌입했다.

김 지사는 "추가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정확한 이동경로 등을 알릴 방침이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