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운수업체·실직자 생계지원 등 902억원 증액
충남도, 코로나19 생계지원 포함 추경 7조8천억원 편성

충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생계지원 방안을 담은 올해 첫 추경 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추경 금액은 애초 7조7천836억원었지만, 코로나19 대응 긴급 예산(902억원)이 더해져 7조8천738억원으로 증가했다.

증액된 예산은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감소하고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상공인·운수업체를 비롯해 실직자, 경제적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충남도, 코로나19 생계지원 포함 추경 7조8천억원 편성

구체적으로 소상공인 긴급 생계지원 500억원, 실직자 긴급 생계지원 160억원, 시내·외 버스 재정지원 65억원, 법인·개인 택시 근무여건 개선 35억원 등 긴급지원 6개 사업에 760억원을 우선 반영했다.

보건소 선별진료소 장비 지원비 16억원, 방역·물품 지원비 7억9천만원, 보건소 방역물품비 6억원, 코로나19 진단장비·키트 구매비 3억원5천만원 등도 포함됐다.

충남도는 이번 코로나19 대응 긴급 예산이 도의회 심의를 통과하면 도내 15개 시·군이 별도로 편성한 예산 740억원을 더해 모두 1천500억원의 긴급 생활 안정 자금을 투입할 방침이다.

올해 첫 추경 예산안에는 코로나19 대응 외에도 국가하천 유지보수비 22억원,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비 13억원, 노인보호구역 개선 5억7천만원,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비 2억5천만원 등도 담겼다.

도의회는 오는 26일 제319회 임시회를 열어 상임위별로 예산안을 심사하고 27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할 방침이다.

충남도, 코로나19 생계지원 포함 추경 7조8천억원 편성

도 관계자는 "추경 예산안이 확정되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도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예산을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