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을 대북 교류 관문으로'…인천시 연구 착수

인천시는 인천국제공항을 대북 교류의 관문으로 육성하기 위한 관련 연구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1억5천만원을 들여 다음 달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대북 교류와 항공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기관을 용역 수행기관으로 선정해 연구할 방침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항공 시설과 노선 등 북한의 항공시장 수요를 조사하고, 인천공항을 대북 교류의 거점으로 활용하는데 필요한 국내외 각종 법령과 제도 등 절차도 검토한다.

또 인천공항을 인천항이나 영종도∼개성 간 서해평화도로 구상과 연계해 활용하는 방안도 찾을 방침이다.

시는 현재 대북 항공교통의 관문 역할을 중국 공항이 맡고 있지만 머지않은 미래에 인천이 외국인 관광객 등의 북한 방문 시 환승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연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남북 교류에 관한 공감대 조성을 위해 전문가 간담회와 시민공청회 등도 열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남북 협력과 교류는 예측하지 못하는 시기에 찾아올 수 있다"며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천공항 대북 교류 거점 육성' 방안을 연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