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동물 매개 전파에도 촉각 곤두세워
북한도 코로나19에 '사회적 거리두기'…"1m간격 유지"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어린이 건강 보호에서 나서는 문제' 제목의 기사에서 다른 나라의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자세히 소개했다.

노동당이 직접 이 수칙을 내린 건 아니지만 기관지인 노동신문을 통해 사실상 권유하는 모양새다.

수칙은 먼저 "가능한 어린이가 집에서 나가지 못하도록 하고 특히 공공장소와 사람들이 밀집된 공간으로 나가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고 권고했다.

부득이 외출하는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고 되도록 대중교통은 이용하지 말라고 했다.

다른 사람과는 적어도 1m 이상 간격을 유지하라고도 했다.

이어 "사람이 많은 시간에 다니는 것을 피해야 하며, 될수록 일정한 장소에서 머무르는 시간을 단축하라"면서 "공공장소에서 듣고 먹고 마시거나 물건을 만지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코로나19 극복과 관련한 미담도 비중 있게 보도했다.

신의주시의 의사 정은심, 리현순 씨는 젖먹이 자녀를 뒀지만 지난 1월 말부터 위생선전과 검병검진 사업을 책임지고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신의주의 또 다른 의사 박문일 씨는 영예군인으로서 허리에 교정기구를 착용하고 지팡이에 의지한 몸이지만 80여세대 담당 주민들을 살뜰히 보살핀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 밖에도 사람간 전염이 아닌 다른 바이러스 전파 루트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자강도 위원군에서 코로나19가 강과 바다, 조류와 짐승을 통해 전파될 수 있다는 점을 널리 선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위원군은 죽은 집짐승과 날짐승 등이 발견되면 즉시 주변을 봉쇄하고 방역기관에 알린다고 한다.

해안지대인 황해남도 옹진군은 고깃배 위생방역 규칙을 강화하고, 선원들에게 바다에 떠다니는 물건을 만지지 말라고 지시하고 있다.

강원도 원산시는 전쟁노병, 영예군인, 노인, 어린이 등 면역력이 취약한 주민들에 대한 검병검진을 늘렸다.

북한은 여전히 자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북한도 코로나19에 '사회적 거리두기'…"1m간격 유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