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에 '전화 가로채기' 프로그램 설치 확인전화 차단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요령 사칭 보이스피싱도 주의해야"

제주에서 전화를 가로채는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한 새로운 방식의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범죄가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서 '저금리 대출 문자메시지' 이용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

22일 금융감독원 제주지원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지난 11일 시중은행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일당으로부터 '2.9∼5.8% 저금리 대출' 허위메시지를 받았다.

저축은행을 통해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던 A씨는 이자가 싼 대출로 갈아타기 위해 발신번호로 전화를 건 순간 낭패를 봤다.

은행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일당은 대출한도를 조회, 6천만원까지 대출된다고 A씨를 속인 뒤 대출실행을 위해 카카오톡 메시지로 전송한 인터넷주소(URL)을 클릭하도록 해 피해자 몰래 휴대폰에 '전화 가로채기' 프로그램을 설치했다.

'전화 가로채기' 프로그램이 설치되면 피해자가 실제 금융회사 또는 금융감독원, 경찰 등에 전화해도 보이스피싱 일당이 전화를 받게된다.

일당은 며칠 뒤 이번에는 저축은행 직원을 사칭해 "대출약관상 타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경우 가압류 등 채권추심이 실행된다"면서 "금융거래 정지를 피하려면 당장 기존 대출금을 상환해야 한다"며 대출금을 갚도록 압박했다.

제주서 '저금리 대출 문자메시지' 이용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

A씨는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저축은행에 다시 전화를 걸었으나 보이스피싱 일당이 전화를 가로채는 바람에 허위응답을 들을 수밖에 없었다.

결국 A씨는 금융거래 정지를 피하기 위해 3천만원을 마련해 집 근처로 찾아온 보이스피싱 일당에게 전달했다.

이후에도 보이스피싱 일당은 금감원을 사칭해 대출실행을 위한 공탁보증예치 명목으로 1천800만원을 가로채는 등 A씨로부터 총 4천800만원을 편취했다.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를 사칭한 문자메시지의 인터넷주소를 클릭하는 순간 본인도 모르게 악성 프로그램이 설치돼 보이스피싱 피해 위험에 노출된다"며 "금융회사·금감원·수사기관 직원이라는 전화를 받을 경우 주변 지인의 휴대전화 또는 유선전화를 이용, 해당 기관의 공식대표번호로 전화해 진위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국민 불안감에 편승해 정부기관의 재난안전·방역 등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문자메시지가 발송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