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 단계 이후 인천서 93차례 열려…경찰·지자체 예방조치
코로나19 감염 우려에도 건설현장서 계속되는 일감 요구 집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인천지역 건설 현장에서 일감을 요구하는 노조원들의 집회가 계속되고 있다.

22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 달 24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인천지역 건설 현장에서는 모두 93차례의 집회가 열렸다.

이 기간 100명 이상이 참여한 집회도 6차례나 있었다.

집회 신고 건수는 모두 1천570건에 달했다.

집회는 건설 현장에서 목공·형틀이나 기계 등 각 분야의 일감을 특정 노조 소속 조합원에게 배정해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집회는 주로 건설 현장이 많은 인천 서구 등지에서 단체별로 진행되고 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뿐만 아니라 다양한 단체 소속 노조원들이 번갈아 가며 집회를 하고 있다는 것이 집회를 관리하는 경찰의 설명이다.

특히 아파트 등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인천시 서구 검단신도시에서 집회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달 17∼19일에는 검단신도시 건설 현장에서 100명 이상이 참여하는 집회가 매일 열렸다.

지난달 24일과 26일에는 각각 서구 마전동과 원당동 건설 현장에서 각각 노조원 150여명이 참석하는 집회가 진행되기도 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에도 건설현장서 계속되는 일감 요구 집회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의 한 오피스텔·업무시설 건설 현장에서도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단체가 조합원에게 일감을 더 줄 것 등을 요구하며 최근까지 각자 집회를 진행했다.

건설사 측은 많은 사람이 모이는 집회가 계속되면서 혹시라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공사가 차질을 빚지 않을까 걱정하는 모습이다.

집회를 하는 단체의 요구를 들어줄 경우 다른 단체가 이에 반발해 집회를 할 수 있어 중재 방안을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자체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집회 자제를 요청하면서 손 소독제 등을 전달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고 있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회를 금지할 수 있으나 노조와의 마찰을 우려해 지자체는 집회 자제를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를 못 하게 할 수는 없어 경찰 병력을 투입해 집회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자체와 함께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요청하고 집회 참석자 간 거리를 두도록 하는 등 예방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