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보도…"코로나19 와중에 지도자들과 관여하려는 노력과 일치"

미국 고위 당국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낸 사실을 확인하면서 지속적 소통을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고위당국자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 보내…계속 소통 고대"

이 당국자는 로이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낸 것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 세계 지도자들과 관여하려는 노력과 일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계속 소통하길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한국 시간으로 22일 새벽 담화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서 북미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구상을 설명하고 코로나19 방역에서 북측과 협조할 의향도 표시했다고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북미관계를 두 정상 간 개인적 친분에 따라 기대해서는 안 된다면서 "두 나라의 관계가 수뇌들 사이의 관계만큼이나 좋아질 날을 소원하지만, 그것이 가능할지는 시간에 맡겨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에도 김 위원장의 생일 축하 친서를 보낸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