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부터 보건·의료용 마스크 발송 차단
해외 거주 가족 둔 국민 '발동동'…"곧 지침 나온다"
해외 거주 가족과 지인, 유학생 등에게 마스크 국제배송 길이 열릴 전망이다. /사진=게티이미지

해외 거주 가족과 지인, 유학생 등에게 마스크 국제배송 길이 열릴 전망이다. /사진=게티이미지

해외에 거주하는 가족이나 지인, 유학생 등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소량이라도 보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김상봉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장은 2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유학생 등 해외 거주자에게 마스크를 보내는 문제에 대한 논의가 진척돼, 곧 그 방법과 수량에 대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마스크 대란이 일어나자 지난 6일부터 보건용 및 수출용 마스크의 국제우편 발송을 차단했다. 여행자 경우도 출국 시 자가사용 목적으로 30개만 반출할 수 있도록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후 코로나19가 미국, 유럽 등지에서 본격적으로 유행하고 전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마스크를 구하기 힘들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해외에 가족을 둔 국민들의 우려와 걱정의 목소리가 커졌다.

해외 가족들에게 소량이라도 마스크를 배송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이 이어지자 정부가 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보건용 및 의료용 마스크로 인정받지 않은 일반 마스크는 현재도 국제우편으로 해외에 보낼 수 있는 가운데 식약처는 조만간 보건용 마스크 해외 배송 규칙을 발표하면서 일반마스크, 면 마스크, 교체형 마스크 필터의 국제우편 배송에 관해서도 설명할 방침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