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구지역 코로나19 중증환자 10여명 치료 돕겠다"

대전시가 병실 부족으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대구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을 일부 수용한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구 요양병원에서 집단 감염된 코로나19 중증환자 3명이 충남대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된다.

시는 충남대병원 측과 협의해 이날 우선 3명을 수용한 뒤 다음 주부터 순차적으로 모두 10여명의 환자를 수용할 계획이다.

충남대병원에서는 세종에서 13명, 경북도에서 5명 등 다른 지역에서 온 코로나19 확진자 20명이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대전 지역 확진자 7명도 입원 치료 중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환자를 이송할 때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완벽을 기하겠다"며 "국가적으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결정인 만큼 시민 여러분들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