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앞바다서 18명 탄 낚싯배 엔진 고장…모두 무사

21일 오전 11시께 충남 보령시 대천항 북서쪽 약 8㎞ 해상에서 18명을 태운 낚싯배 A호가 엔진 고장을 일으켰다.

'바다에서 배가 표류 중'이라는 신고를 받은 해경은 오천파출소 순찰정과 경비함정을 현장에 급파해 승선원 안전을 확인한 뒤 무창포항으로 A호를 예인했다.

다친 사람은 없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항해나 조업 중 기관이 고장을 일으키면 좌초나 충돌 등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출항 전에는 반드시 장비를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