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탑승 근로자 모두 마스크 착용해 밀접 접촉자 없어
가족 9명·병원 직원 7명 등 16명 접촉 확인돼 자가격리

충북 충주에서 8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충주서 통근버스 운전 50대 코로나19 확진…충북 35번째(종합)

21일 충북도에 따르면 충주시 금가면 문산리에 거주하는 A(59)씨가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의 감염으로 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35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괴산 11명, 청주 9명, 충주 8명, 음성 5명, 증평·단양 각각 1명이다.

A씨는 지난 17일 발열 증상을 보였으나 해열제 복용 후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20일 건국대 충주병원에서 종합건강검진을 받는 과정에서 흉부 CT 촬영 결과 원인 미상의 폐렴 소견이 나와 당일 검체를 채취, 민간수탁 기관에 검사를 의뢰했다.

A씨는 현재 충주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A씨와의 밀접 접촉자는 가족 9명과 건강검진 관련 병원 직원 7명 등 총 16명이다.

이들은 자가격리 조처돼 14일간 방역 당국의 관리를 받는다.

모 업체 통근버스 운전자인 A씨는 발열 증상이 나타나기 하루 전인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매일 두 차례 충주와 음성 공장을 오가는 버스를 운전했다.

다만 회사 측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버스 탑승을 못 하게 해 근로자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 밀접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고 방역 당국은 전했다.

이 기간에 A씨가 충주의 칠금동·대소원면 LPG 충전소, 목행동 마트와 음식점 등을 방문한 사실도 확인했으나 이곳에서 역시 밀접 접촉자는 없었다.

A씨의 말을 토대로 진행한 현재까지 조사에서는 감염원을 추정할 수 있는 단서가 나오지 않았다.

A씨는 '무교'로 신천지 교회와도 무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A씨가 방문한 시설을 소독하고 폐쇄(CC) TV 분석을 통해 추가 동선 및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충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지속해서 발생해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크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