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열 체크 등 7개 지침 준수 통보…신천지 시설 특별점검
자제 요청에도 대구 교회 5∼6곳 주말 예배 강행 예정(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당국의 자제 요청에도 대구지역 교회 5∼6곳이 주말 예배를 강행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기독교총연합회(이하 대기총) 소속 1천482개 교회 가운데 5∼6개 교회는 오는 22일 주말 예배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예배 자제를 권고했지만 강제할 수 없는 까닭에 교인 발열 체크, 손 소독, 착석 시 2m 간격 유지, 마스크 착용, 참석자 명부 작성, 식사 제공 금지, 시설 소독 등 7가지 지침을 준수할 것을 통보했다.

시 측은 "대기총에서 주말 예배 중단 방침을 정해도 실시 여부는 교회 담임 목사가 결정한다"며 "교회 측에 예배 중단을 요청하고 있으나 강행할 경우 지침 준수 여부를 감독할 것이다"고 했다.

또 경찰과 함께 오는 22일까지 대기총에 소속되지 않은 신천지 대구교회, 대순진리회, 하나님의 교회 관련 시설 77곳에 대한 특별합동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신천지 대구교회 시설 51곳은 2시간마다 전수 점검하고 종교행사 적발 시 해산 조치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5대 종단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자발적으로 종교행사 중단에 동참하고 있으나 일부 교회와 종교단체에서 강행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달 28일까지 하루 확진자 한 자릿수가 목표다"며 "종교행사 금지, 개학 연기 등으로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는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면 사회적 거리 두기 등도 새 단계에 맞게 펼쳐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