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에서 어학연수를 받고 귀국한 20대 여대생이 인천공항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일랜드 어학연수 20대 인천공항서 코로나19 확진

전북도는 지난 18일 아일랜드에서 출발, 카타르 도하를 경유해 19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대학생 A(25·군산시 지곡동)씨가 인천공항검역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한 뒤 21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저녁 인천검역소에서 군산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병상에 입원할 예정이다.

A씨는 지난해 8월부터 이달 17일까지 아일랜드에서 어학연수를 하며 머물렀다.

이달 17일 처음 기침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공항에서 군산의료원까지는 군산 119구급대가 이송한다.

전북도 관계자는 "해외에서 증상이 나타나 지역사회 감염 등이 아닌 만큼 전북 확진자로 통계를 잡지 않고 인천검역소 통계로 집계된다"면서 "누구나 코로나19의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만큼 비난과 비방보다는 서로 격려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