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사흘째 코로나19 확진자 없어…누적 완치 13명

울산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째 발생하지 않아 확산세가 다소 주춤한 흐름이다.

울산시는 21일 오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열고 지역 누적 확진자가 36명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은 유럽을 다녀온 가족과 펜싱 선수 등 6명이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사흘째 추가 확진자가 없다.

완치자는 이날 1명 늘어 총 13명이 퇴원했다.

시는 이달 1일 이후 해외에서 입국해 자진 신고한 534명을 대상으로 능동 감시하고 있다.

이 가운데 42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였고 27명은 검사 결과 음성이며, 나머지는 검사 중이다.

시는 또 집단감염 대응을 위해 42개 요양병원을 23∼24일 현장 점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