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 1시께 경기 안성시 대덕면 소내리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출동한 산림·소방당국에 의해 45분여 만에 꺼졌다.

안성 대덕면 야산에서 불…1천500여㎡ 소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산림 1천500여㎡가 소실된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산림·소방당국은 산 인근에서 소각 작업을 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부주의로 인한 산불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산 인근에서의 소각 행위를 중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