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출소에 준 마스크, 다시 복지시설로…'온정 릴레이'(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품귀 현상이 빚어진 마스크가 시민과 경찰의 연이은 선의로 복지시설에 전달됐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정오께 서울 광진경찰서 구의파출소에 30대 남성 한명이 트럭을 몰고 찾아와 마스크 100매가 든 상자를 놓고 갔다.

일하던 중에 왔다는 이 남성은 "코로나19 때문에 고생하는 경찰관들에게 마스크를 주고 싶다"며 상자를 전하고 곧장 파출소를 떠났다.

자신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다.

일선 경찰에 마스크가 넉넉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달 초부터 지구대·파출소 등 현장 근무 경찰관들에게 마스크를 보급하고 있으나 1명에게 주당 2장 정도 돌아가는 데 그친다.

이틀에 한 번꼴로 주야간 근무에 투입돼 숱한 피의자나 민원인을 상대해야 하는 현장 경찰관으로선 마스크가 감염병 예방을 위해 꼭 필요하다.

실제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면서 지구대·파출소에 왔다가 발열 증상 등을 호소하는 사람들로 근무자 전원이 격리 조처되는 일이 잇따르는 등 대민 현장의 경찰관들은 위험에 노출돼 있다.

하지만 구의파출소 경찰관들은 기증받은 마스크를 더 필요한 곳에 다시 전달하기로 했다.

이들은 논의 끝에 전날 오후 광진구의 한 장애인 단기 거주시설을 찾아 마스크와 음료를 전달했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성동경찰서 행당파출소에서 마스크 '릴레이' 기증이 있었다.

7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파출소를 찾아 "내가 쓰다 남은 것이니 경찰관들 쓰시라"며 마스크 28매를 놓고 간 것이다.

이 노인 역시 마스크만 줄 뿐 자기 이름을 한사코 밝히지 않았다.

행당파출소 경찰관들은 성동구의 한 아동복지시설에 이 마스크를 기증했다.

파출소 관계자는 "힘든 시기에 마스크 부족 현상까지 있는데 기증을 받아 기쁘다"며 "저희는 마음만 받고 더 어려운 사람들에게 준 것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