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수본, 장기전 체제 준비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전파가 이뤄지고 있고 국내에서도 요양병원 등 산발적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감염력이 강하고 전파 속도가 빠른 특성을 고려했을 때 코로나19의 유행과 확산은 상당 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요양병원, 요양원 종사자들에게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시설에서는 고위험군이 많이 있고 집단감염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은 점을 고려해 관리를 보다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발열, 기침, 피로감,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으면 즉시 출근을 중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몸이 안 좋은 경우 3∼4일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시설 경영자가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강조했다.

21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147명 증가한 8799명이다. 하루 사이 대구 요양병원에서 52명, 경산 요양병원에서 3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에서는 전수조사를 벌이는 과정이고 경북에서는 요양시설 근무자, 이용자 25% 표본조사를 하고 있어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중대본은 전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감염병 전문가들이 만난 자리에서도 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고 전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전문가들은 국내에서 확산세가 조금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경계해야 하는 시점이고 코로나19 장기화를 준비해야 한다는 말씀을 주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서도 상황에 따라 적용할 수 있도록 지침을 개발하는 등의 제도적인 준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보건의료체계도 지속적인 환자 발생에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 공통 의견이었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