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산지역 요양병원 11곳 환자·종사자 전원 검사

경북도는 경산 서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경산지역 전체 요양병원 입원 환자와 종사자 전원을 진단 검사하기로 했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경산 요양병원 11곳에 생활하는 2천915명(환자 1천717명, 종사자 1천198)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한다.

서요양병원에서 35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요양병원 감염 확산 추이를 봐가며 특별재난지역인 청도, 봉화 등 다른 시·군으로 전수검사 확대를 검토한다.

이와 별도로 도는 전체 요양병원 환자와 종사자 5%를 표본 검사하고 있다.

대상자 1천350명 가운데 지금까지 570명을 검사했다.

양성은 없고 음성이 180명이다.

390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서요양병원에서는 표본 검사 이전에 확진자가 나왔다.

도내 요양병원은 110곳으로 2만7천913명(환자 1만7천168명, 종사자 1만745명)이 생활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요양원 등 생활복지시설은 2주간 격리를 했으나 요양병원은 복지시설이 아닌 병원으로 의사와 간호사가 있어 감염 관리를 충분히 한다고 봤다"며 "요양병원은 일반 환자가 입원하고 환자 수와 비슷한 종사자가 시설에서 자야 해 집단 격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북도 경산지역 요양병원 11곳 환자·종사자 전원 검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