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나왔다.

수원서 미국 뉴욕 다녀온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염태영 수원시장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영통구 광교2동 힐스테이트광교 아파트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19일 오후 5시 15분께 미국 뉴욕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고, 같은 날 발열과 콧물 증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특별입국 절차에 따라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서 검체 채취와 진단검사를 받은 뒤 택시로 자택에 귀가했고, 지난 20일 양성 판정을 받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격리병상에 입원했다.

이동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했고, 가족 등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수원시 확진자는 총 21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1·2·3·6·7·10·12·13번째 확진자 8명은 퇴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