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10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A(67)씨가 농협과 병원, 헬스장 외에 대중 사우나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 10번 확진자 대중 사우나도 이용…추가 동선 확보

전북도 보건당국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과 대중 사우나에 설치된 CCTV를 확인한 결과 A씨가 거주지 인근 대중 사우나에 다녀온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후 2시30분∼4시 9분까지 덕진구 우아동 뉴그랜드 대중 사우나를 이용했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사우나에 대한 소독을 마친 뒤 오는 25일까지 영업을 일시 정지했으며, A씨가 이용한 시간대의 방문객들에게 자진신고를 독려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전주시 우아동에서 죽도민물매운탕 식당을 운영하는 A씨는 이달 6일 첫 증상 발현 이후 18일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양호한 상태로 전북대병원 음압 병상에서 치료 중이다.

A씨 가족 등 접촉자 10여명과 그가 다녀간 농협, 병원, 헬스장 등의 직원과 이용자들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