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 코이카연수센터서 격리 생활…증상 발현하면 의료기관 이송

이란에서 단체 입국한 교민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명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나머지 교민들을 경기 성남 코이카 연수센터에 격리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양성 이란교민 1명은 병원, 음성 79명은 시설격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9일 이란에서 입국한 교민 80명 중 1명이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돼 지정 의료기관인 성남의료원으로 이송했고, 음성으로 확인된 나머지 79명은 경기 성남 코이카 연수센터에 격리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방역당국은 임시항공편을 통해 도착한 교민과 가족 80명 중 유증상자 2명에 대해 인천공항 검역 과정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유증상자 2명은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으나, 코이카 연수센터에 머문 무증상자 78명 중 1명이 양성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당초 코이카 연수센터에서 이란 교민에 대한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모두 음성으로 나오면 퇴소시킨 뒤 14일간 자가격리할 방침이었으나, 무증상자 중 확진 환자가 나옴에 따라 시설 격리를 결정했다.

코이카 연수센터에서는 외교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 부처로 구성된 정부합동지원단이 교민을 지원한다.

의사 1명, 간호사 2명이 시설 내 상주하면서 입소자의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증상 발현 시 의료기관으로 이송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지역사회에서의 감염병 전파를 차단하고 귀국 국민들께서도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방역 조치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