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제천시인재육성재단은 익명의 출향인사가 1억원의 장학금을 기탁했다고 21일 밝혔다.

제천인재육성재단에 90살 출향인 1억원 익명 기탁

재단에 따르면 인천광역시에 거주하는 이 출향인사 이모(90)씨는 지난 17일 직접 재단 사무국을 찾아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씨는 최근 자신 소유의 산을 매각하면서 받은 대금의 일부로 장학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고향인 제천에서 중학교를 졸업한 뒤부터 줄곧 객지 생활을 하게 됐는데, 늘 고향을 걱정하면서 살아왔다"며 "이 세상 떠나기 전 고향의 어려운 청소년들이 학업을 이어나가는 데 도움이 되고자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역사회에는 내 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고 부탁한 뒤 일체의 사진 촬영과 기탁식도 사양했다.

2016년부터 2018년 7월까지 일정액의 장학금을 꾸준히 기부해왔던 이씨는 "생활 형편이 나빠지면서 예전에 해오던 기부를 중단하게 돼 마음이 좋지 않았다"고 오히려 미안함을 표하기도 했다.

재단 관계자는 "어르신의 고귀한 뜻을 받들어 장학금을 제천의 미래인 인재양성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