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방문한 20대 남성 확진…서울 광진구 주민

서울 광진구는 캐나다에 갔다가 돌아온 2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구의1동에 거주하는 이 확진자는 지난 18일 오후 7시 24분께 귀국해 공항버스와 택시를 타고 집으로 이동했다.

19일은 자택에만 머물렀으며 20일 오전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오후 7시 30분께 양성 결과를 통보받았다.

구는 확진자 가족 검체를 채취하고 자가격리 조치했다.

확진자의 다른 접촉자나 이동 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구는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