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함에 따라 취약계층 학생에게 마스크 등이 담긴 '행복상자'를 배달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충북교육청, 취약계층 학생에 마스크 등 담긴 '행복상자' 배달

대상은 도내 초등학생과 중학생, 특수학교 학생 6천988명이다.

행복상자에는 마스크 4장, 손 소독제(200㎖), 물 비누(500㎖), 물 티슈, 감염병 예방 안내책자, 학습 안내 책자가 들어 있다.

도교육청은 코로나19 감염을 막고자 '행복상자'를 택배로 학생에게 보내 줄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개학 때까지 교육복지사와 담임교사를 통해 교육복지 우선 지원학교(81곳) 학생(5천334명)의 건강 상태 등을 전화로 확인하고 긴급 지원이 필요한 학생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 생필품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