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대전시의장·고종수 전 감독 기소…업무방해·뇌물수수 등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비리 의혹' 25일 첫 재판

프로축구 K2리그 대전시티즌(현 대전하나시티즌) 선수 선발 비리 의혹을 받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과 고종수 전 감독 관련 첫 재판이 다음 주에 열린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12부(이창경 부장판사)는 오는 25일 오전 11시 230호 법정에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의장과 고 전 감독 재판(공판준비기일)을 한다.

고 전 감독은 2018년 12월께 김 의장으로부터 지인 아들 선발 요청을 받고, 프로선수 자질이 부족한 지인 아들을 합격자 명단에 넣어준 혐의를 받는다.

김 의장은 고 전 감독과 대한축구협회 등록중개인에게 "선수단 예산 부족분을 추경예산으로 편성해 주겠다"며 이런 부탁을 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비리 의혹' 25일 첫 재판

검찰은 지인한테 관련 청탁을 받고 7만원 상당 양주를 대접 받은 혐의 등(업무방해·뇌물수수 등)으로 김 의장도 함께 재판에 넘겼다.

대한축구협회 등록중개인 역시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공판 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의 입장을 확인하고 검찰과 변호인 간 쟁점 사항을 살피는 자리다.

피고인 출석 의무는 없다.

앞서 김 의장은 검찰 기소 직후 "진실규명을 포함해 법정에서 시시비비를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