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 1천명 가까이 늘어 4천840명…사망자 총 43명
스위스, 코로나19 환자 5천명 육박…40조원 추가 지원(종합)

' />

스위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빠르게 늘면서 연방 정부가 40조원대의 추가 지원책을 발표했다.

연방 공중보건국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내 코로나19 감염자는 4천840명, 사망자는 4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감염자 수만 전날 3천888명에서 하루 사이 1천 명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사망자도 전날 33명에서 10명 증가했다.

이처럼 코로나19 확진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연방 정부가 320억 스위스프랑(약 40조6천억원) 규모의 기업과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추가 지원책을 발표했다고 현지 매체 스위스인포가 보도했다.

이 가운데 200억 스위스프랑(25조4천억원)은 유동성에 문제가 생긴 기업이 은행 대출을 받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코로나19에 피해를 받은 기업은 사회보험 분담금을 일시적으로 무이자 연기할 수 있으며, 이는 매출이 감소한 자영업자에게도 해당한다.

더불어 업무가 줄면서 수입이 감소한 임시직과 인턴, 휴교령으로 학교에 가지 못하는 자녀를 돌보기 위해 업무를 중단해야 하는 학부모, 의사 진단에 따라 격리돼 업무를 중단해야 하는 근로자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된다.

연방 정부는 이와 함께 전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적으로 5인 이상 모임을 금지했다.

앞서 제네바 등 일부 칸톤(州) 단위에서 이 같은 금지령을 내린 바 있지만, 연방 정부 차원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만일 이를 위반할 경우 1인당 100스위스프랑(약 12만7천원)을 벌금으로 내야 한다.

이에 대해 알랭 베르세 보건부 장관은 2m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촉구하면서 "우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을 보여줘야 할 때"라며 모든 사회 구성원에게 규칙 준수를 호소했다.

아울러 65세 이상 고령자와 기저질환자의 외출 자제를 재차 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