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시에 거주하는 서울 구로 콜센터 직원이 자가 격리 해제를 하루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택 거주 구로 콜센터 직원, 격리 해제 하루 앞두고 확진

평택시는 21일 소사동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2단지에 거주하는 30대 남성 A씨와 서정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필리핀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콜센터 직원으로, 지난 9일부터 자가 격리돼 오다가 해제 하루를 앞두고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B씨는 앞서 콜센터 집단 감염으로 실시한 검사에선 11일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평택시는 추가 확진자 2명을 경기도립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하고, 주거지 등을 소독했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와 추가 확진자의 동선을 확인하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다.

이로써 평택지역 내 감염자 수는 10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