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사회 "의료기관에 책임 전가 말라"…방대본 사과 촉구

대구시의사회는 21일 17세 고교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과 관련, 영남대병원 검사 오류를 지적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과 방대본에 사과를 요구했다.

대구시의사회는 성명을 내고 "권 부본부장은 임상 전문가 영역에서 논의해야 할 검체 결과와 관련한 사항을 호도해 영남대병원 진단검사 오류란 문제로 비화시켰다"며 "검체 검사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오류를 국민은 잘 이해하기 어려운데 현실을 무시한 채 대학병원 잘못으로 사태를 몰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확한 확인 절차 없이 일방적으로 검사실 폐쇄 행정명령을 내린 것은 공무원 월권행위이자 의료 이해 부족에서 일어난 경솔한 행동이다"며 "권 부본부장 발표는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는 의료진 사기를 저하하고 대구 모든 대학병원 검사 결과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등 부정적 결과를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시의사회는 "권 부본부장과 방대본은 감염병 대응 정책 실패 책임을 일선 의료기관이나 의료계에 전가하지 말고 문제를 일으킨 발언과 행동에 즉각 사과해야 한다"며 "요구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면 5천700여명 회원 모두가 좌시하지 않을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의사회도 지난 20일 "영남대병원의 단순한 검사 오류로 단정하고 부검 없이 황급히 마무리하려고 하는 것은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고교생 정유엽(17)군은 발열 증상으로 지난 13일 경북 경산 중앙병원 선별진료소를 거쳐 영남대병원에 입원했다가 5일 만에 폐렴 증세로 숨졌다.

정군은 총 13번의 코로나19 검사 중 숨지기 전날 한 12번째 검사까지 음성 반응을 보이다가, 사망 당일 소변과 가래에 대한 유전자 검사에서 일부 양성 소견이 나와 영남대병원이 이를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했다.

방대본은 지난 19일 정군을 음성으로 최종 판정하면서 영남대병원 실험실이 오염됐을 가능성을 지적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잠정 중단시켰다가 21일 "영남대병원 검사 신뢰도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며 검사 재개가 가능하다고 통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