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이동금지령' 안지킨다 우려…11∼19일 8일간 5만2천명 적발
드론 띄우고 군병력 투입…외출제한 단속 강화하는 이탈리아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중국을 넘어서는 등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운데 현지 정부가 이동제한령 위반에 대한 단속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각 지역 정부는 현재 발효 중인 이동제한령이 여전히 잘 지켜지지 않는다고 보고 다양한 보완책을 강구하고 있다.

피렌체가 주도인 토스카나주나 나폴리가 있는 캄파니아주 등 몇몇 지역은 드론(무인기)을 띄워 공중 감시 체제를 가동했다.

공원이나 시내 광장, 해변 등에 모여 있는 사람들이 단속 대상이다.

정부는 또 경찰 인력만으로는 실효성 있는 단속이 어렵다고 보고 군 병력을 전국 주요 도시에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가 이처럼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것은 정부와 의료당국의 강력한 요청에도 여전히 많은 사람이 이동제한령을 지키고 있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드론 띄우고 군병력 투입…외출제한 단속 강화하는 이탈리아

내무부에 따르면 전국 이동제한령이 발효된 지난 11일부터 8일간 이탈리아 전역에서 120만명이 검문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5만2천명이 이동제한령을 위반으로 적발됐다.

하루 6천500명꼴이다.

이동제한령에 의해 식료품 또는 약을 사러 가거나 출근과 같은 업무상 목적 등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외출이 금지된다.

외출하려는 이들은 합당한 외출 사유를 명시한 '자술서'를 소지해야 한다.

적발된 이들은 정당한 목적 없이 무단으로 거주지를 벗어났거나, 자술서에 사유를 기재했지만, 검문에서 거짓말이 들통난 사람들이다.

이탈리아 정부는 바이러스 확산 속도와 피해 규모를 조금이라도 줄이는 유일한 해법은 6천만 전 국민이 자가 격리를 철저히 지키는 것이라며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이동제한령을 준수해달라고 연일 당부하고 있다.

드론 띄우고 군병력 투입…외출제한 단속 강화하는 이탈리아

정부는 아울러 4월 3일까지인 이동제한 및 학교 휴교령 기한을 연장하기로 하는 한편 조깅 등 외부 스포츠 활동까지 제한하는 더 강력한 이동제한 조치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이탈리아에 의료지원을 나온 중국 의료진도 19일 밀라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동제한령에도 여전히 많은 사람이 거리에 있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더 강력한 조처를 이탈리아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이탈리아에선 19일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4만1천35명, 누적 사망자는 3천405명에 이른다.

20일 공개된 중국 통계와 비교하면 누적 확진자는 중국(8만967명)의 절반 이상이며, 누적 사망자는 중국(3천248)을 넘어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