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코로나 극복' 헌혈…45일간 국가 일주일 치 혈액 모아

육군이 '사랑의 헌혈 운동' 캠페인을 통해 국가 전체 일주일 치 혈액 소요량을 모았다.

육군은 1월 28일부터 이달 18일까지 45일간 캠페인에 참여한 장병은 3만8천167명이며, 1천526만㎖에 달하는 헌혈량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육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장병과 군무원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1천526만㎖의 헌혈량은 단일기관으로는 최단 시간에 기록한 최다 헌혈량이다.

국가 전체 7일 치 소요량으로 종합병원 혈액사용량의 약 2년 6개월 치에 달한다.

캠페인 시작 이후 대한적십자사 헌혈자 수(29만여명)의 약 13%(3만8천167명)가 육군 장병으로 나타났다.

헌혈 운동뿐 아니라 헌혈증 기부 사례도 잇따랐다.

경북 포항시에 헌혈증 57장을 기부한 50사단 장사대대 장병, 한국소아암재단에 헌혈증 70장을 기부한 31사단 최임주 예비군 지휘관 등이 있다.

육군은 혈액 수급이 안정화될 때까지 캠페인을 지속할 방침이다.

대한적십자사 조남선 혈액관리본부장은 "국가적 혈액 수급 비상상황을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열정적으로 참여해준 장병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