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유지 및 도로봉쇄…NHS와 협의해 군 의료전문가도 투입
영국, 코로나 19 대응에 군 병력 2만명 투입 준비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군 병력 2만명 투입을 준비 중이다.

도로 봉쇄와 치안 유지는 물론 환자 치료 등에 군 병력을 동원해 기존 공공서비스에 가해지는 부담을 최대한 줄인다는 계획이다.

19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국방부는 정규군 및 예비군으로 구성된 '코로나19 지원 군'(Covid Support Force)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일단 1만명이 투입되지만 필요할 경우 2만명까지 증원될 수 있다.

군 병력은 경찰을 대신해 대테러 및 일상 치안 유지, 도로 봉쇄 등에 동원될 수 있다.

140만명으로 추정되는 영국 내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지원하는데도 군이 나서게 된다.

영국 정부는 면역체계를 억제하기 위한 약을 복용하는 장기 이식 수혜자, 방사선 치료나 화학요법을 실시하고 있는 암환자, 혈액 및 골수암 환자 등이 특히 코로나19에 취약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섬유증이나 천식, 신장에 문제가 있는 이들도 취약계층에 포함된다.

군 최고의료책임자인 의무감은 군 의료 전문 인력 투입방안을 국민보건서비스(NHS)와 논의 중에 있다.

병원 인근에 있는 호텔 등을 임시 병원으로 개조한 뒤 군 의료인력이 환자를 돌보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다른 NHS 지원방안의 하나로 군 병력 150명을 산소 탱커 운영자로 교육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국방부는 군 병력의 코로나19 확진을 예방하기 위해 휴가를 취소시키는 한편, 해외 파병 등에서 돌아오는 인력은 현지에서 2주간 휴식을 취하도록 했다.

벤 월리스 국방장관은 "군은 코로나19를 포함한 모든 위협으로부터 영국과 국민을 지킬 준비가 돼 있다"면서 "사회 전체가 필요한 모든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