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9일 GS칼텍스의 수익성이 올해 크게 저하될 것이라며 이 회사의 장기 발행자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한 단계 하향 조정했다.

S&P는 "험난한 영업환경과 대규모 설비 투자로 GS칼텍스의 재무 지표가 향후 1년 동안 약화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GS칼텍스는 막대한 재고 관련 손실로 수익성이 급락하면서 올해 EBITDA(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대비 차입금 비율이 4배를 크게 웃돌 것으로 보인다"며 "정제 마진 약세의 주된 요인인 수요 둔화는 향후 6개월 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근의 유가 급락도 정유사들의 실적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며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유가 하락의 긍정적인 영향도 고려할 수 있지만, 글로벌 경기 침체로 긍정적인 면은 제한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S&P는 또 "GS칼텍스가 내년 중반을 목표로 연간 에틸렌 70만t을 생산할 수 있는 올레핀 생산시설(MFC)을 건설 중인데, 이로 인해 자본지출 규모가 작년의 1조2천억∼1조4천억원에서 올해 1조5천억∼1조8천억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GS칼텍스의 조정 차입금은 2018년 3조1천억원에서 작년 3조9천억∼4조1천억원으로 늘고, 올해는 4조5천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된다"고 부연했다.

다만 S&P는 "GS칼텍스가 신중하고 안정적인 재무 정책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2021년 중반 이후로 대규모 투자 계획이 없고 배당금 지급 규모도 실적 추이에 따라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