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자인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자가격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역학조사 업무를 수행하는 경기도 역학조사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전국 역학조사관 중에 감염된 첫 사례로 추정된다.

경기도는 19일 도 소속 역학조사관 1명(40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된 역학조사관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분당제생병원에 마련된 상황실 즉각대응팀에서 지난 5일부터 13일까지 근무하며 역학조사 업무를 수행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또 역학조사관이면서 경기도내 감염병 역학조사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 온 이희영(분당서울대병원 교수)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18일부터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역학조사관도 코로나19 확진…분당제생병원 상황실 소속

이 단장은 18일 확진된 분당구 보건소 팀장과 밀접 접촉한 사람으로 분류돼 예방 차원에서 자가격리 조치돼 앞으로 경기도청 정례브리핑에 참석하기 어렵게 됐다.

분당제생병원에서는 지난 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35명(의사 4명, 간호사 9명, 간호조무사 6명, 간호행정직 2명, 임상병리사 1명, 환자 7명, 보호자 4명, 면회객 1명, 성남시공무원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도 역학조사관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6명이었으나 이후 세 차례 충원을 통해 모두 87명이 활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