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 탈당계 제출 완료"…'미래한국 지도부 총사퇴' 빈자리 메꾸나
5선 중진 원유철, 대표 맡을듯…사무총장엔 염동열 유력
통합당 원유철·정갑윤·염동열·장석춘 미래한국당으로(종합)

원유철·정갑윤·염동열·장석춘 의원이 19일 미래통합당을 탈당, 미래한국당에 입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복수의 양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 의원은 이날 오후 통합당에 탈당계를 내고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입당원서 제출까지 마쳤다.

5선의 원유철·정갑윤 의원은 이날 오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통합당에서 탈당하고 미래한국당에 입당하는 절차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들 의원의 이적은 미래한국당 지도부의 총사퇴를 계기로 이뤄졌다.

미래한국당 당직 인선은 아직 확정적이지는 않지만,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중진이자 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원내대표 등 주요 당직을 두루 거친 원유철 의원이 당 대표를 맡을 가능성이 유력하다.

통합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재선의 염동열 의원이 사무총장으로 거론된다.

염 의원과 정갑윤·장석춘 의원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통합당과 갈등을 빚은 비례대표 공천 명단이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결되자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와 조훈현 사무총장, 김성찬·이종명·정운천 최고위원 등 지도부는 총사퇴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도 불출마를 선언한 통합당 의원들이 잇따라 미래한국당으로 이적, 중책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비례대표 의원 가운데 추가 이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