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양시의 휴대용 엑스레이(X-ray) 제조기업 ㈜포스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폐렴 검사에 쓰이는 장비를 19일 경기도에 기증했다.

포스콤, 경기도에 코로나19 폐렴 검사장비 기증

포스콤은 성기봉 대표이사가 이날 수원의 경기도자원봉사센터를 찾아 권석필 센터장에게 디지털 포터블엑스선촬영장치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장비는 촬영 대상자의 흉부 엑스선을 촬영한 후 3∼5초 뒤에 컴퓨터 화면으로 폐의 형상을 보면서 폐렴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기증된 장비는 별도의 전원시설이 없더라도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쉽게 사용할 수 있다.

거동이 불편한 환자뿐만 아니라 가정이나 시설에 격리 중인 환자를 찾아가 손쉽게 폐렴 여부를 가려 중증으로 진전되는 경우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이 포스콤 측의 설명이다.

성기봉 대표는 "국민뿐 아니라 수많은 의료진과 공직자들이 고생하고 있는 상황을 지켜보면서 우리 장비가 유용하게 쓰일 수 있겠다는 생각에 기증하게 됐다"면서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휴대용 엑스레이 세계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포스콤은 산업자원부의 세계 일류상품인증기업, 중소기업청의 글로벌강소기업과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경기도 유망중소기업 등 지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