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 오염 가능성…영남대병원 검사 중단"

질본 '코로나 음성' 최종 판정
12회 호흡기 검체 모두 음성
마지막 소변·가래에서 양성
서울대·세브란스 재검사선 음성
질본 "오류 가능성 등 역학조사"
영남대 "그동안 문제없었다" 반박
영남대병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업무가 중단됐다. 방역당국이 이 병원에서 사망한 17세 원인불명 폐렴 환자의 검체를 분석했더니 검사상 오류가 확인되면서다. 방역당국은 이 병원 검사에 추가 오류가 있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

“폐렴사망 17세 소년, 코로나19 아니다”

질병관리본부(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8일 원인불명 폐렴으로 사망한 17세 고교생 A군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날 오전 진단검사의학과 의사들이 참여한 진단검사관리위원회에서 논의한 결과다.

'폐렴 사망' 대구 17세 소년, 코로나 13회 검사 중 한 번 나온 양성은 오류

경북 경산에 살던 A군은 지난 12일 발열 증상으로 경산중앙병원을 찾았다. 병원은 이 환자에게 해열제 등을 처방한 뒤 귀가토록 했고 13일 환자는 다시 이 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코로나19 검사를 하기 위해서다. 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기침 증상이 계속되자 병원은 엑스레이를 찍었고 폐렴 소견을 확인했다.

증상은 계속 나빠졌다. 이날 오후 다시 열이 오르자 A군은 가족과 함께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한 의료진은 영남대병원으로 전원 조치했다. 영남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A군은 체온이 39도까지 올라가는 등 상태가 나빠졌고 의료진은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해 격리실로 옮겼다. 혈액 투석과 에크모(인공심폐기) 치료를 했지만 차도가 없었고 18일 오전 여러 장기가 망가져 기능을 하지 않는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숨졌다.

영남대병원은 13~18일 이 환자의 코로나19 검사를 13차례 했다. 12번의 호흡기 검체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이 나왔지만 소변, 가래 검체로 시행한 18일 마지막 검사에서는 감염 여부를 판별하는 유전자 가운데 한 개가 양성으로 나왔다. 이후 검사를 의뢰받은 질병관리본부가 분석했지만 모두 음성이었다.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에서 진행한 검사에서도 음성으로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영남대병원의 검사 원자료를 받아 재판독했고 환자 검체가 없는 대조군에서도 일부 양성과 음성 경계의 유전자 반응이 나온 것을 확인했다. 추가 항체 검사는 하지 않았다. 유천권 질병관리본부 진단분석관리단장은 “실험실이 오염됐거나 기술적 오류가 있어 미결정으로 나왔을 것으로 의심된다”고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영남대병원에 전문가단을 파견했다. A군의 사망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별도 부검도 필요하지 않다고 중앙임상위원회는 판단했다.

영남대병원은 지금까지 코로나19 검사를 5140건 했다. 다른 병원보다 음성률이나 양성률이 지나치게 높지는 않다. 전반적인 검사 결과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김성호 영남대병원장은 “검사실 오염이나 기술 오류가 있었다면 다른 검사도 문제가 있었을 텐데 그렇지는 않다”며 “정도 관리와 재점검을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환자 영상 소견과 임상 양상으로 볼 때 코로나19로 인한 폐렴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해 경산중앙병원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검사를 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환자 다시 세 자릿수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닷새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증가했다. 해외 유입이 계속되고 집단감염 사례가 속출하면서다. 19일 0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8565명이다. 전날보다 152명 증가했다. 이 중 대구·경북 신규 확진자는 109명이다.

수도권 감염도 늘었다. 서울 신규 환자는 12명, 경기는 18명이다. 서울 구로구 콜센터 관련 환자가 4명 추가돼 139명으로 늘었다. 경기 성남 은혜의강 교회 관련 확진자는 9명 추가돼 64명이 됐다. 해외 유입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부산에서는 이날 장기간 유럽에 머물다가 입국한 내국인과 외국인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럽 교환학생을 갔다가 최근 귀국한 대학생 2명도 서울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대구에서 코로나19로 80대 여성 확진자 1명이 숨져 국내 사망자는 94명으로 늘었다. 1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20분께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A씨(81)가 숨졌다.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사흘 뒤인 8일부터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A씨는 지병으로 고혈압, 당뇨 등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현/임락근/대구=오경묵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