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가구·소상공인 등 대상…충남 1천500억원·대전 600억원
지역화폐 발행액도 늘려 지역 소비 촉진
대전·세종·충남, 코로나19 생계곤란층 생활안정자금 지원(종합)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가구와 소상공인들에게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19일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에 따르면 충남도와 15개 시·군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소상공인, 운수업체 종사자, 저소득층, 비정규직 근로자, 특수형태 근로자, 프리랜서 등 15만명에게 100만원씩을 지급한다.

도와 각 시·군이 '특별히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자'도 지원 대상이다.

다만 기존 기초생활수급자와 기초연금 수급자, 실업급여 수급자 등 다른 법령·규정에 의해 지원받거나 노점상·무등록 사업자 등 제도권 밖 소상공인은 이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저소득 가구는 중위소득 80% 이하 소득을 올린 4만5천여명이, 소상공인은 10만명가량이 해당할 것으로 추정된다.

운수 종사자는 해당 업체별 손실액을 별도 산정해 지원한다.

대전·세종·충남, 코로나19 생계곤란층 생활안정자금 지원(종합)

필요한 예산 1천500억원은 도와 15개 시·군이 절반씩 부담한다.

도는 20일 추경 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하고, 오는 25일 지원 대상을 확정해 세부 추진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각 시·군은 현금이나 지역화폐, 체크카드 가운데 자율적으로 선택해 지급할 수 있다.

충남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98명)가 나온 천안시는 다음 달 중 지역화폐(천안사랑 상품권) 50만원과 현금 50만원을 각각 지급할 계획이다.

세종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점포에 100만원을 지급한다.

확진자 동선 공개에 포함된 시내 음식점과 카페 45곳에 우선 일괄적으로 100만원씩 현금을 지원하게 된다.

추후 매출 감소 현황 등 피해 규모를 확인해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소상공인 등 위기 계층에게 600억원 규모의 긴급 재난 생계지원금을 제공할 계획이다.

대전·세종·충남, 코로나19 생계곤란층 생활안정자금 지원(종합)

일부 자치단체는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할인 혜택이 주어지는 지역화폐 발행액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대전 대덕구는 지역화폐 '대덕e로움' 발행 목표를 기존 30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늘릴 방침이다.

세종시도 지역화폐인 '여민전' 발행 규모를 애초 70억원에서 370억원으로 늘린다.

여민전 결제 금액의 10%를 '캐시백'으로 돌려주는 이벤트도 7월까지 4개월 더 연장한다.

대전시는 2천500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출시 시점을 오는 5월로 당초 계획보다 두 달 앞당기기로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며 "정부 시책과 연계해 마련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오는 24일 구체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