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미래한국당으로 이적…대표 맡을 듯

5선의 원유철 의원이 19일 미래통합당을 탈당하고 미래한국당에 입당했다.

원 의원은 이날 오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미래통합당에서 탈당하고 미래한국당에 입당하는 절차를 마쳤다"고 말했다.

원 의원의 이적은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의 사퇴 직후 이뤄졌다.

원 의원은 "미래한국당 대표직을 맡을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했으나 불출마를 선언한 통합당 중진이라는 점에서 당 대표를 가능성이 크다.

미래한국당에서는 조훈현 사무총장을 비롯한 김성찬·이종명·정운천 최고위원 등도 공천 파동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원 의원 이외에도 불출마를 선언한 통합당 의원들이 잇따라 미래한국당으로 적을 옮긴 뒤 중책을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