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건조특보가 발효된 울산에서 산불 진화에 동원된 헬기가 추락했다.

울산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19일 오후 3시 30분께 울산시 울주군 회야저수지 인근 계곡에 헬기 1대가 추락했다. 헬기에는 기장과 부기장 등 2명이 탑승했다.

기장은 탈출해 구조대에 구조됐으나 부기장은 실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본부는 부기장 수색에 나서고 있다.

사고 헬기는 이날 오후 울주군 웅촌면 일원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에 동원됐다.

오후 3시 5분께 울산체육공원 임차 헬기 계류장에서 이륙한 후 중리저수지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 헬기는 울산시와 울주군이 민간업체에 임차한 것으로, 기종은 ‘벨214B1’ 기종으로 확인됐다.

담수량 2천500ℓ인 이 헬기는 사고 당시 저수지에서 물을 뜨려다가 강풍 등의 영향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울산에는 최대 순간풍속이 시속 45∼70㎞(초속 12∼20m)의 강한 바람이 불어 울산시와 소방본부 등이 산불진화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